장애청소년의 꿈

"취업" 그 길을 함께 합니다.


[한국장애인고용공단] 장애등록 가능해진 신규 질환자 대상 고용 실태 및 서비스 필요도 조사

백광진
2021-10-26
조회수 75

한국장애인고용공단, 장애등록 가능해진 신규 질환자 대상 고용 실태 및 서비스 필요도 조사
-6개 장애유형, 10대 신규 질환자 대상 실태조사 실시-
□ 한국장애인고용공단(이사장 조향현, 이하 ‘공단’)은 장애 인정 기준의 확대에 따라 장애등록이 가능해진 신규 질환자를 대상으로‘장애인정 신규 질환자 고용 실태 및 서비스 필요도 조사’를 실시한다.
○ 정부는 올 초 장애인정 기준 확대를 위하여 「장애인복지법 시행령」을 일부 개정하였으며, 6개 장애유형에 해당하는 10개 질환에 대해 장애인정 기준 및 세부판정기준을 마련한 바 있다.
○ 이에 공단은 「장애인정기준 확대에 따른 고용서비스 개선 방안」연구에 착수하였으며, 금번 조사는 연구과제 일환으로 장애등록이 가능해진 신규 질환자의 고용 실태와 필요로 하는 고용서비스를 파악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.
□ 조사의 주된 내용은 신규 질환자들의 직업현황, 취업을 위한 노력과 지원, 취업알선 및 직업훈련 등 고용서비스 이용실태, 직업적 능력, 직업생활의 제한점과 애로사항, 고용서비스 필요도 등이다.
○ 조사대상은 복합부위통증증후군(CRPS), 백반증, 중증복시, 완전요실금, 투렛, 기면증, 강박증, 기질성 정신장애 등이며 장애판정기준에 부합되는 당사자들이다.
○ 조사는 국내 9개 대학병원 등 의료기관과 환우회와 협조하여 10월 26일부터 11월 19일까지 실시될 예정이다.
○ 조사결과는 장애인정이 가능해진 신규 질환자에 대한 고용서비스 마련, 구직자의 고용 확대 및 취업자의 고용유지 제고를 위한 정책개발 자료 및 가이드북 개발에 활용될 예정이다.
□ 심진예 연구위원은 “이번 조사와 연구는 지금까지 고용정책의 사각지대에 놓여있었던 다양한 질환 등의 당사자들이 경험하고 있는 고용상의 문제점을 발견하고, 이를 해소하기 위한 첫 시도로써 의미가 있으며, 연구결과가 많은 측면에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”고 밝혔다.

0 0

인기기사


최신기사